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금주의 읽을 만한 책>
  • 서부신문
  • 승인 2006.04.10 13:13
  • 댓글 0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인디언의 세계를 어린 소년의 순수한 감각으로 묘사한 작품으로 전미 서점상 연합회가 설정한 제1회 에비상 수상작이다.

따뜻한 할아버지의 손으로 표현되는 소박하고 진실한 인디언의 삶과, 위선과 탐욕으로 점철된 백인사회의 모습이 좋은 대비를 이룬다. 이 책은 전미 서점상 연합회가 설정한 제1회 에비상 수상작으로 인디언의 세계를 어린 소년의 순수한 시선으로 묘사하였다.

엄마 아빠가 없는 어린 `작은나무’는 인디언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산 속에서 살아간다.

혈통의 반이 체로키 인디언인 할아버지와 순수 체로키 족인 할머니는 `작은나무’에게 세상을 보고 판단하는 지혜를 가르치고자 한다.

인간으로서, 또 인디언으로서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말이다. 필요한 것 외에는 자연에서 절대로 더 빼앗지 않는다, 다른 사람을 이해하지 않고서는 사랑할 수 없다, 사람에게는 육신을 꾸려가는 몸보다 더 중요한 영혼이 있다 등과 같은 체로키 인디언들의 생활철학을 몸으로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그러나 `작은나무’는 미국 사회의 백인 문명이 빚어내는 위선과 잔혹성을 견디지 못하고, 끝내는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인디언 연방을 찾아 헤매는 어린 방랑자가 되어 버리고 만다.

이처럼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은 첨단 문명의 시대 속에서 정작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잊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있다.

포리스터 카터지음/조경숙 옮김/아름드리미디어 출판사/책값 7,800원

서부신문  webmaster@shnews.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