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부선 평일 버스전용차로 안성까지 연장, 영동선 폐지국토교통부‧경찰청, 관련 고시 개정…5월부터 시행 예정
  • 오세환 기자
  • 승인 2024.03.11 15:45
  • 댓글 0

경부고속도로의 버스전용차로 평일 구간이 안성나들목까지 연장되고 주말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는 폐지된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관련 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3.6.~3.27.)했다.

현행 경부선 버스전용차로는 평일 양재나들목∼오산나들목 39.7㎞, 토요일·공휴일 양재나들목∼신탄진나들목 134.1㎞ 구간이다.

영동선은 토요일·공휴일 신갈분기점∼호법분기점 26.9㎞ 구간에서 버스전용차로가 운영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구간조정(안).

개정안이 시행되면 경부선 버스전용차로 평일 구간은 양재나들목∼안성나들목까지 16.3km 늘어난 56.0km다. 영동선은 더 이상 운영되지 않는다.

2008년 10월 시행된 경부선 버스전용차로는 경기남부·세종·충청권까지 출퇴근 버스 이용 등이 증가함에 따라 확대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시행한 영동선 버스전용차로는 일반 차로의 정체를 가중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정부는 이를 반영해 2021년 2월 일부 구간(호법∼여주)을 제외하는 등 축소에 나섰으나 최근 3년간 3000여건에 달하는 민원이 지속 제기됐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경찰청은 한국도로공사, 버스단체, 시민단체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버스 교통량과 민원 현황 등을 바탕으로 개선 방안을 논의했고 이번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영 개정안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청은 4월 중 고시 개정 절차를 마무리한 후 도로공사와 협의해 조정된 버스전용차로를 이르면 5월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버스전용차로 위반 단속은 시행 후 3개월간 계도 기간을 두기로 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