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정치
「국」 장재철 예비후보, 국민의힘 탈당“더이상 루머의 대상되지 않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4.03.08 11:12
  • 댓글 0
장재철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탈당 기자화견을 열었다.

4‧10 총선을 앞두고 시흥‘을’지역에서 활동해 온 국민의힘 장재철 예비후보가 8일 오전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탈당을 선언했다.

장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김윤식 후보의 공천 확정 과정을 놓고 지역에서 ‘합의가 다 되었다, 공공기관 기관장 약속을 받고 후보를 양보했다’는 등 온갖 루머가 돌고 있다”라며 “마치 제가 국민의힘 당원들을 이용해 뒷거래하면서 무슨 큰 이익이나 챙긴 파렴치범처럼 취급되고 있다”고 심정을 밝혔다.

장재철 예비후보는 “좌파들의 주특기인 무서운 선전선동정치가 시작되면서 제가 뒷거래나 하는 파렴치범으로 내몰린 현실이다”라며 “이제는 떠나야 할 때 된 거 같다. 저는 김윤식 전 시장의 국민의힘 입당설 이후 어느 누구와도 접촉한 적 없고, 중앙에 그 어떤 연락도 없었음을 이 자리에서 밝힌다”고 강조했다.

장 예비후보는 “ 이제 더 이상 온갖 루머의 대상이 되지 않기 위해 탈당 이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 내몰려 탈당이라는 불가피한 선택을 할 수 밖에 없는 제 마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장재철 예비후보는 탈당과 함께 예비후보도 사퇴한다고 밝히면서도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