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2024 시화호의 해’…세계적인 시화호로 도약 본격화환경교육, 해양레저, 생태관광 거점을 위한 초석 마련 / 브랜딩, 학술포럼, 축제, 공모 유치 등 연중 기념사업도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4.02.27 11:09
  • 댓글 0

시흥시가 시화호 조성 30주년인 ‘2024 시화호의 해’를 맞아 세계적인 시화호로의 도약을 본격화한다.

시흥시청 이덕환 환경국장은 27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시화호는 대한민국 산업화의 역사적 산물이자 국내 생태환경 복원의 성공적인 모델”이라며 “시화호의 생태환경·역사적 자산을 기반으로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탄소중립과 친환경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라고 밝혔다.

시흥시청 이덕환 환경국장이 ‘2024 시화호의 해’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앞서 지난 22일 시흥시는 안산시,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함께 시화호 조성 30주년을 맞아 ‘2024 시화호의 해’를 선포하고 30주년 기념사업을 통해 시화호 가치 확산과 지역의 성장동력을 확보에 손을 맞잡기로 했다.

기념사업은 △시화호 브랜딩 △학술·포럼 △기록화·교육 △해양레저 △시민참여 5개 분야로 구성되며, 환경교육, 해양레저, 생태문화관광을 활성화하는 등 지역과 상생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연중 펼쳐지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해양신산업 및 고부가 마이스( MICE) 산업 육성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화방조제 전경.

또한, 시화호의 역사적 교훈으로부터 미래를 모색하는 심포지엄, 환경 콘퍼런스를 비롯해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 교류를 추진하고, 시화호 역사 자료 아카이빙, 환경 교육 콘텐츠 개발로 미래세대를 위한 자원 전수와 교육에 주력한다.

시화호 일출.(사진=시흥시청)

이 밖에도 시화나래길 걷기, 환경 캠프, 시화호 연구모임, 기후테크 경진대회, 시화호 페스티벌 등 시민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통해 공동체를 강화하고, 시화호 선상 관광과 요트, 서핑 등 해양레저 프로그램, 마라톤, 철인 3종 대회 등 시화호 생태를 직접적으로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도 연계해 추진함으로써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거북섬.

특히, 시흥시는 관내 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주력하고 있다. 시화호 거북섬에 조성 중인 마리나 시설, 클럽하우스, 경관브릿지 등의 해양레저관광 인프라를 시화호 랜드마크로 육성하고, 의료바이오 기반을 활용한 해양치유단지 조성 등 신사업 발굴을 고민 중이다.

이와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추천웰니스관광지’ 선정, 해양수산부 ‘국가해양생태공원’ 지정, 유네스코 환경 자산 연계 등 각종 공모사업을 유치함으로써 시화호 가치 증진 사업을 확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덕환 환경국장은 “환경의 기적으로 불리는 시화호가 미래에너지와 해양생태관광의 중심으로 도약하며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도록 하겠다”며 “환경을 생각하고, 지역의 성장을 도모하며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될 수 있도록 시화호의 가치를 높여 시화호를 세계적인 시화호로 도약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화호는 1994년 1월, 시화방조제 완공으로 조성된 이후 극심한 수질오염을 겪었지만, 정부의 해수 유통 결정과 시민, 환경운동가 등의 꾸준한 자정 노력 덕분에 현재는 생태계를 완전히 회복한 상태다. 멸종위기종 서식 등 환경적 가치와 더불어 시화호 주변으로 3천여 인구가 거주 중이고, 오이도박물관, 시흥 거북섬, 안산 반달섬, 화성 송산그린시티, 세계 최대 시화조력발전소 등 풍부한 지역 자산이 분포해 있어 대표적인 환경 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