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초‧중‧고 학생 마음건강 진단 「마음이지(EASY)검사」힘들 때 언제든지…검사 결과, 전문기관 기초자료로 활용
  • 김현미 기자
  • 승인 2024.02.23 10:21
  • 댓글 0

교육부는 초‧중‧고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마음건강 진단이 필요하면 언제든 활용할 수 있는 「마음이지(EASY)검사」를 개발하고, 올해 1월에 전국 초‧중‧고 학교에 검사지와 매뉴얼을 배포하였다.

「마음이지(EASY)검사」는 ‘학생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지도하는 검사’라는 의미로 기존 3년 주기로 정해진 학년에만 검사를 실시하는 ‘정서‧행동특성검사’와는 별도로, 학교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언제든지 학생에 대한 마음건강 진단을 실시할 수 있다.

검사문항은 정서불안, 대인관계‧사회성, 학교적응 등 약 35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온라인(링크를 통해 휴대전화로도 가능) 또는 서면으로 응답 가능하다. 교사는 검사 결과를 학생‧학부모 대상 상담자료로 활용하거나, 전문기관과 연계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교육부는 기존의 ‘정서‧행동특성검사’도 위기학생 선별효과를 높이는 방향으로 개선하여 2025학년도부터 학교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며, 학생의 마음건강을 최우선으로 지원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과 법률 마련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들의 마음건강은 학교, 가정, 그리고 전문가의 조기 개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마음이지(EASY)검사」 도입으로, 위기상황을 적기에 발견해 필요한 조치가 적절하게 지원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김현미 기자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