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동네방네
장곡동 ‘똑똑 방문단’, 위기가구 안부 챙겨
  • 오세환 기자
  • 승인 2024.02.20 10:47
  • 댓글 0

장곡동(동장 도영찬)은 사회적 고립 가능성이 높은 세대를 찾아 안부를 확인하고,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위험한 상황을 예방하는 ‘위기가구 집중 발굴’ 방문 조사를 시행한다.

2월 20일부터 12월까지 시행하는 위기가구 집중 발굴 방문 조사는 대상 가구의 경제, 건강, 돌봄, 사회적 관계 등 복합적인 위기 상황을 조사한 뒤 위기 상황별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조사 대상 가구는 총 1,022가구다. 이는 65세 이상, 희귀난치성 질환, 중증 질환, 장애 등 근로 능력이 없는 841가구와 분기별 안부 확인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181가구다.

위기 상황 조사내용을 기반으로 ▲복합적인 문제가 있는 경우에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한 뒤 심층 관리를 하고 ▲돌봄 공백에 놓인 대상자에게는 누구나 돌봄SOS센터에서 지원한다. ▲신체적, 정신적 건강 문제가 있는 경우에는 방문건강관리사업과 정신건강복지센터 연계를 통해 동(洞) 복지 플러스 건강 기능 확대에 힘을 쏟고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일촌맺기 활성화를 통해 안부 확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위기가구 집중 방문 조사를 위해 지난 19일에는 시흥실버인력뱅크와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방문 조사를 진행할 노인 일자리 참여자를 3명 파견했다. 해당 사업의 참여자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돼 각 가정을 방문한 뒤 실태조사를 시행하는 ‘똑똑 방문단’으로 활약한다.

한편, ‘시흥실버인력뱅크’는 지역사회 어르신들의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을 지원하는 노인 일자리 전담 기관이다. 시흥실버인력뱅크의 2024년 신규 사업단인 ‘공공행정업무지원단’은 활동 역량을 갖춘 60세 이상 주민이 공공기관과 지자체에 파견돼 행정업무 보조, 이용자 안내, 관내 위기가구 발굴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사업이다. 장곡동은 공공행정업무지원단 중 3명의 어르신을 ‘똑똑 방문단’으로 파견해 위기가구 안부 챙기기에 나선다.

도영찬 장곡동장은 “시흥실버인력뱅크와 업무 협약을 통해 장곡동만의 위기가구 민관 협력 지원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노인 일자리 참여 어르신들의 경력을 활용해 주민의 생활실태를 살피는 ‘똑똑 방문단’ 활동이 병행되면 장곡동의 복지안전망이 더욱 촘촘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