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고령자 계속고용장려금, 최대 3년까지 받는다정년퇴직자 계속고용하고 최대 1,080만원 지원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4.01.25 11:41
  • 댓글 0

#사례】 “정년 퇴직 후 다른 일자리를 찾기 어려운데 회사에 재고용제도가 있어서 고용불안을 해소할 수 있고, 그동안 쌓아온 업무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어 건강이 허락하는 한 계속해서 일하고 싶다”(재고용제도 활용 근로자)

“화학공장 특성상 안전사고 우려가 큰데 숙련된 인력을 재고용하여 안전한 현장 운영과 신입사원 교육의 든든한 버팀목을 얻을 수 있었다”(계속고용장려금 활용 기업)

 

 

올 1월 1일부터 계속고용제도(재고용, 정년 연장․폐지)를 도입하여 근로자를 계속고용하는 중소․중견기업 사업주는 근로자 1명당 최대 3년 동안 1,080만원의 계속고용장려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고용노동부는 2020년 제도 시행 이후 처음으로 지원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계속고용장려금은 2,649개소, 7,888명에게 지원되었고, ▲계속고용제도 유형은 재고용 77%, 정년연장 15.4%, 정년폐지 7.6%, ▲규모는 30인 미만 60.9%, 30~99인 31.8%, 100인 이상 7.3%, ▲업종은 제조업 54.5%, 사회복지서비스업 16.5%, 도․소매업 7.3% 등 고령자를 계속고용하고 싶어도 인건비 부담을 느끼는 제조업, 소규모 기업에 집중적으로 지원되었다.

이처럼 계속고용제도를 도입하면 근로자는 더 오래 일할 수 있고, 기업은 숙련 인력을 활용할 수 있어 노사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