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다문화학생 겨울방학 공백없는 맞춤형 한국어교육164개교 2,000여명 참여…담임(교과)교사 집중 지도
  • 김현미 기자
  • 승인 2024.01.17 11:46
  • 댓글 0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이 겨울방학 중 다문화학생 맞춤형 한국어교육을 위해 ‘다문화 꿈탄탄’ 방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다문화 꿈탄탄’은 방학 중 다문화학생의 학습 공백을 줄이기 위해 맞춤형 한국어교육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도내 164개 초·중·고등학교에서 운영하며 다문화학생 2,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다문화 꿈탄탄’ 방학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들이 한글보드게임을 하고 있다.

다문화학생에 대한 래포(상호신뢰)가 형성된 담임(교과)교사가 소규모로 학생들을 집중지도한다. ▲한국어 집중교육 ▲그림책과 함께하는 한글여행 ▲한국어 의사소통 수업 ▲한국문화 이해와 세계 문화 탐구 등 교과 학습과 한국어교육이 이뤄져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가 높다.

도교육청은 다문화 밀집 지역과 소수 다문화학생이 있는 학교도 소외없이 전 지역에서 한국어 집중교육을 실시한다. 기존 밀집 지역 중심의 정책을 보완한다는데 의미가 크다.

도교육청 조영민 융합교육정책과장은 “교육 소외 지역의 다문화학생에게 한국어교육을 지원해 교육의 공적 책임을 확대하고 맞춤형 교육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빠르게 증가하는 다문화학생의 공교육 진입과 적응 지원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김현미 기자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