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도내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 1.9%…전년대비 0.4%p↑피행 유형, 언어폭력>신체폭력>집단따돌림>강요 순 / 경기도교육청 ‘2023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 김현미 기자
  • 승인 2023.12.19 13:11
  • 댓글 0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이 실시한 ‘2023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전수조사. 4.10.~5.10.)’ 결과, 피해 응답률은 1.9%로 이는 지난해보다 0.4%포인트 늘어난 수준이다. 이번 실태조사에는 초4~고3 학생 112만여명에게 실시했으며 88만2천여명( 78.7%)이 참여했다.

학교폭력 실태 경기도-전국 비교.

실태조사 결과,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36.8%) ▲신체폭력(17.4%) ▲집단따돌림(15.3%) ▲강요·강제심부름(7.6%) ▲사이버폭력(7.4%) 등의 순이다.

지난해보다 신체폭력은 2.7%p, 강요·강제심부름은 2.6%p 늘어났고, 언어폭력은 5.6%p, 사이버폭력은 2.7%p 줄었다.

피해 발생 장소는 학교 안 66.8%, 학교 밖 33.2%로 나타났으며 지난해보다 학교 안이 10.2%포인트 늘었다.

가해 응답률은 0.9%로 지난해 조사보다 0.4% 늘었지만, 전국 1.0%에 비해서는 0.1%p 낮다.

가해 이유는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 없음(36.0%) ▲상대방이 먼저 나를 괴롭힘(25.0%) ▲오해와 갈등(12.0%) 등 순이며 상대방이 먼저 나를 괴롭혀서라는 응답이 4.2%p 늘었다.

목격 응답률은 4.5%로 지난해 조사보다 1.1%p 늘었지만, 전국 4.6%에 비해서는 0.1%p 낮다.

목격 후 긍정 행동은 68.2%로 지난해 조사보다 1.9%p 줄어 ▲피해입은 친구를 위로하고 도움(34.2%) ▲보호자, 선생님, 경찰관 등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함(17.5%) ▲때리거나 괴롭히는 친구를 말림(16.5%)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도교육청은 ▲대상·사례별 학교폭력 예방과 대처를 다룬 ‘별별’ 프로그램 보급 ▲경기형 사안처리 매뉴얼 제작·배포 ▲학교폭력 제로센터 25개 교육지원청 확대 운영(24년)으로 학교폭력 사안처리와 피해지원을 원스톱으로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김현미 기자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