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겨울철 ‘생계형 체납자’ 복지 사각지대 발굴생계‧의료‧주거 등 급여 대상자 선정 및 물품 지원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3.11.28 11:50
  • 댓글 0

시흥시는 생계형 체납자 복지 사각지대 발굴 추진 집중 기간(11.27.~12.20.) 동안 체납자 상담과 복지 연계를 추진한다.

시는 체납자 대상 (전화)실태조사를 통해 생활이 어려운 체납자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이들을 ‘생계형 서민 체납자’로 분류, 체납관리단이 방문해 체납 안내를 하고 복지 부서로 연계한다. 복지 부서와 동에서는 대상자의 상황을 면밀하게 검토한 뒤 생계‧의료‧주거 등 급여 대상자 선정을 지원하고, 필요시 물품 지원도 병행한다.

체납관리단은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1만여 명을 체납자 실태조사를 해 80명이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복지 부서에 연계한 바 있다. 이는 경기도 내 생계형 체납자 복지 연계 실적 중 최다 건수다.

생계형 체납자의 주요 사례로는 일용직 1인 가구로 소득이 불규칙하고 다리가 불편해 병원 치료비 부담이 있는 대상자, 기초연금 대상자로 일용직으로 근무했으나 나이 때문에 일이 줄어들어 생계에 어려움이 생긴 대상자, 주거가 일정하지 않고 지방에서 일용근로를 하며 주거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체납 대상자 등으로, 시는 이들에게 복지서비스를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고액 상습 체납자는 끝까지 추적해 징수하는 한편,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실태조사를 통해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