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장대석 도의원, “로컬푸드 안전관리에 더욱 노력해야”직매장 수 증가에도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 건수 줄어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3.11.28 10:03
  • 댓글 0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장대석 부위원장(시흥2. 사진)은 지난 27일 열린 2024년 예산안 심의에서 로컬푸드 직매장 수는 증가하는데 반해 잔류농약 검사 건수가 해마다 줄고 있어 안전관리 체계를 철저히 운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 부위원장은 로컬푸드 안전성 검사 건수는 ▲2022년 4,000건, ▲2023년 2,000건, ▲2024년 1,260건으로 줄어들고 있고 예산도 감액된 것을 지적하며 안전관리 체계가 무너지면 로컬푸드에 대한 도민의 신뢰도 깨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3년간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한 로컬푸드 직매장 지역농산물 잔류농약 부적합 수는 3건(2021년), 11건(2022년), 3건(2023년)으로 2021년과 2023년에는 0.5%와 0.7%대로 줄었지만 2022년에 2.4%가 부적합을 나타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부분이다.

장 부위원장은 “농수산생명과학국은 2024년도 로컬푸드 안전성 검사 관련 예산을 2023년 대비 2억 9천만원(37%)를 감액하였다”고 말하며 “그동안 로컬푸드 직매장이 가까운 먹거리로서 신선함과 안전성 두 가지 측면에서 도민의 신뢰를 얻은 만큼 한번 깨지면 다시 이어 붙일 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장 부위원장은 “로컬푸드 직매장 매출실적이 올해 2,000억을 훌쩍 넘어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로컬푸드 직매장 실태조사와 컨설팅 등 로컬푸드 시스템의 안정화를 위하여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한편 경기도에는 20개 시군, 83개소의 로컬푸드 직매장이 있으며 도는 2024년에 로컬푸드 직매장 설치 및 활성화 등 69억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