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장대석 도의원, 동물전시업 전국 최다…동물학대 우려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3.11.20 16:24
  • 댓글 0

경기도 실내동물원 등 동물전시업은 187개소로 전국에서 가장 많아 동물 학대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장대석 의원(시흥2. 사진)은 20일 경기도 축산동물복지국을 대상으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 동물 전시·체험 시설은 187개소로 가장 많고 실내동물원 등에서 동물 학대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철저한 단속과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동물 전시업 국내 638개소 중 187개소가 경기도에 등록되어 있고 다수의 미등록업체가 존재한다는 동물보호단체 등의 주장에 따라 꾸준히 지도·점검할 필요가 있다.

경기도는 동물전시업에 대하여 2022년에 45%, 2023년 82% 지도점검을 마쳤고 2023년 고발 1건, 시정조치 5건을 조치하였다.

장 의원은 “실내동물원 동물 학대에 대한 우려를 지속적으로 제기하는만큼 꾸준한 현장확인과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동물 전시 등 영업 행위들이 동물과 사람이 공존의 관점에서 이루어지도록 관점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 의원은 “2022년부터 시작한 야생동물 생태 보전학습에 대해 언급하며 ”동물을 바라보는 시각이 동물 ‘보호’에서 ‘복지’관점으로 달라졌다”고 말하며 “최근 동물 없는 동물원, AR ZOO와 같이 동물 학대 의혹 없이 동물과의 교감과 이해를 확산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재차 촉구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