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도시미관 해치는 ‘폐업 후 방치 간판’ 원천 차단도, 행안부에 ‘옥외광고물 표시 철회 규정’ 마련 건의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3.10.23 11:16
  • 댓글 0

폐업 후 방치되는 간판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 경기도는 폐업 후 방치된 가게 간판에 대한 옥외광고물 표시 허가·신고 철회 규정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사후 관리할 것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했다다.

경기도에 따르면 폐업한 자영업자들이 비용 등을 이유로 간판을 철거하지 않아 도시미관 저해, 안전사고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현행 ‘옥외광고물법’에는 허가‧신고, 변경 허가‧신고 규정만 있고 폐업 후 간판 철거를 확인할 명확한 규정은 없다.

이에 도는 시군에서 인허가를 받아야 하는 업종에 대해 폐업 시 간판 철거를 사전에 안내하고 확인하도록 하는 ‘폐업경유제’ 시행을 시군에 권장하고 있었다. 도는 폐업 후 간판 철거를 의무화해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옥외광고물 표시 허가·신고 철회 규정 마련’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