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샴푸, ‘리필스테이션’에서 구매하면 최대 64% 저렴소비자 편의 위해 표준용기 도입과 매장 접근성 개선 필요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3.03.07 15:20
  • 댓글 0
소비자들리 ‘리필스테이션’ 매장을 둘러보고 있다.

최근 친환경 소비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리필스테이션’이 다양화되고 있으나 관련 정보는 부족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리필스테이션 판매상품의 가격과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가격은 일반 제품보다 저렴했으나 접근성 및 상품정보 부족 등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필스테이션’이란 이미용품(샴푸, 바디워시 등), 세탁용품(세탁세제, 섬유유연제 등), 화장품(토너, 로션 등) 등을 포장 용기 없이 내용물만 판매하는 것으로 전국에 약 200여 개 매장이 운영 중이다.

▶ 일반상품 대비 ‘리필스테이션’ 상품 가격이 평균 41.8% 저렴

조사대상 5개 기업에서 판매하는 리필스테이션 상품 중 일반상품과 가격 비교가 가능한 주요 5개 품목 62개 상품(중복 판매상품 포함)을 선정하여 조사한 결과, 리필스테이션 상품의 가격이 동일한 일반상품 정가 대비 평균 41.8%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상품과 가격 차이가 가장 큰 품목은 ‘샴푸’였다. 샴푸의 리필스테이션 평균 가격은 100g당 2,875원으로 동일한 일반상품의 정가(100g당 평균 6,000원) 대비 평균 52.1% 저렴했으며, 최대 64%까지 저렴한 상품이 판매되고 있었다.

다음으로 워시류(바디워시·핸드워시 등)는 리필스테이션 상품 평균 가격이 100g당 2,777원으로 동일 일반상품의 정가(100g당 평균 5,268원) 대비 47.3% 저렴했다.

한국소비자원에서 2021년에 실시한 리필스테이션 상품의 가격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2021년 3,123원이던 100g당 평균 가격이 2022년에는 3,128원으로 나타나는 등 가격 차이가 거의 없다. 반면, 동일한 일반상품의 가격은 같은 기간 평균 16.1% 상승하여 리필스테이션 상품보다 가격 인상 폭이 컸다.

▶ ‘리필스테이션’ 전용 용기, 업체별로 필수 사용 여부 달라

현재 리필스테이션에서 사용하는 전용 용기는 표준화되지 않아 업체별로 전용 용기의 재질 및 형태가 달랐고, 가격은 최저 500원에서 최고 6,500원까지 다양했다. 전용 용기를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업체는 조사대상 5곳 중 2곳이었는데, 이들 업체의 용기 가격은 500원에서 1,000원 사이로 비교적 저렴해 소비자의 가격 부담이 크지는 않았다.

다만, 리필스테이션을 알고 있거나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600명)의 74.0%(444명)가 리필스테이션 이용 시 표준용기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소비자 편의를 고려한 표준용기 도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 ‘리필스테이션 이용 관련 불만은 ‘상품 정보 확인 불가’가 최다

리필스테이션을 이용하면서 불만을 경험한 소비자(152명)들은 ‘유통기한 등 상품정보 확인 불가(24.3%)’에 대한 불만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전용용기 구매 필수 요구(21.1%)’, ‘품절 또는 상품이 없어 구매가 불가(16.4%)’ 등으로 응답해 소비자에게 리필스테이션 상품정보에 대한 구체적인 안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리필스테이션’의 접근성 확대와 상품 다양화 요구가 가장 많아

설문에 응한 소비자(600명)의 81.3%(488명)는 앞으로 리필스테이션을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플라스틱 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가 57.0%(342명)로 가장 많았고, ‘가격이 저렴해서(17.8%)’, ‘원하는 용량만 구매할 수 있어서(17.2%) 등의 순으로 나타나 친환경 소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상당히 큰 것으로 확인됐다.

리필스테이션 이용 활성화 방안으로는 매장 접근성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34.7%(208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위생 및 안전관리 감독 강화(13.7%)‘, ’리필스테이션 홍보 강화(13.0%)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리필스테이션 이용 경험자(202명)의 43.1%(87명)는 리필스테이션에서 판매하는 상품이 다양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이용 만족도(5점 만점)에서도 ‘상품 다양성’에 대한 만족도가 3.24점으로 가장 낮았고, ‘매장 접근성’에 대한 만족도도 3.33점에 그쳤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부터 소비자들의 이용 편의성 제고를 위해 지도·내비게이션 업체와 협력하여 길찾기앱에서 리필스테이션 위치 정보 등이 제공되도록 하고 있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