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웨이브파크 소속 김지나‧김준호선수, WSL에 한국 대표로 참가
  • shnews
  • 승인 2023.01.26 14:51
  • 댓글 0

웨이브파크 소속 김지나‧김준호 롱보드 선수가 지난 20일~26일까지 필리핀에서 개최된 WSL(World Surf league)의 La Union International Pro에 한국 대표로 참가했다.

WSL은 세계 최대 규모의 프로 서핑 리그로 1976년 출범하여 매년 세계 챔피언을 선정하는 180개 이상의 글로벌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다. 세계적인 서핑 명소인 필리핀 La Union에서 열린 이번 La Union International Pro는 아시아 지역에서 WSL 대회에 참가할 세계 롱보드 투어의 대표를 결정하는 첫 번째 예선전 대회이다.

김지나 선수.

롱보드 부문에 출전한 김지나, 김준호 선수는 각각 350점과 150점을 기록하여 8위와 24위를 차지했다.

서핑은 최근 2020년 도쿄 올림픽과 2024년 파리 올림픽의 정식 종목으로 선정되어 국내외 스포츠인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서핑 인구가 100만 명까지 급증하며 여름철 대표 레저 스포츠로 자리 잡고 있다.

출전을 준비 중인 김준호 선수.

웨이브파크는 바다 서핑의 환경적인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8초에 1번 시간당 최대 1천 회의 질 좋은 파도를 생성하고 겨울철에도 미온수를 공급함으로써 계절적 한계를 극복하였다. 또한, 서핑장에 조명을 설치하여 야간에도 서핑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웨이브파크는 시흥시체육회 서핑팀의 훈련 장소로 사용되며 서핑 인재 양성 및 문화 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핑 경험자를 위한 자유 서핑부터 초급자부터 중급자를 위한 다양한 수준의 강습을 진행하고 있다.

김지나 선수는 “비록 1라운드에서 끝나 아쉽지만, 세계적인 서핑 무대에서 한국을 대표하여 외국 프로선수들과 겨루며 우리나라 선수들의 라이딩을 보일 수 있어서 영광이다.”고 말했다.

김준호 선수는 “뛰어난 기량을 가진 선수들과 경쟁하면서 많은 것을 보고 배웠고 다음 대회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웨이브파크에서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