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자살시도 사전 발견·조치하는 「생명사랑약국」시흥시약사회 소속 42곳 ‘생명지킴이’로 거듭나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2.12.05 15:05
  • 댓글 0

약물 등을 활용한 자살 시도를 사전에 발견, 조치하는 ‘시흥시 「생명사랑약국」 사업’이 관내 42개 약국의 참여와 관심 속에서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시흥시약사회(회장 권기혁)와 함께 하는 ‘생명사랑약국사업’은 약국에서 구매가 가능한 자살수단을 통제하는 사업이다. 「생명사랑약국」의 약사가 자살위기에 처한 시민을 발견하면 1차적으로 자살 위기자의 행동과 상황, 언어행태를 파악하고, 위험군으로 판단되면 시흥시자살예방센터 등에 정보를 제공하여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연계사업이다.

특히, 시흥시약사회와 재협약을 체결해 시흥시약사회가 생명사랑 약국사업 협력에 다시 동참함에 따라 내년에도 시민의 생명지킴이로서 자살수단 통제의 중심에 자리하게 됐다.

권기혁 회장은 “어느덧 우리 지역에 「생명사랑약국」 42곳을 운영하고 협력하게 되면서 생명존중 문화 조성을 위한 일로 매우 뜻깊고 큰 보람을 느낀다”라며 “하지만 한편으로는 여전히 자살위기 속에 처해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생각에 안타까움이 크고, 생명사랑지킴이로서의 역할에 큰 책임감도 따른다”고 전했다.

시흥시 생명사랑약국은 시흥시 북부권 14곳, 동부권 13곳, 남부권 15곳으로 자세한 사항은 시흥시 자살예방센터 누리집(http://shsmh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시흥시자살예방센터는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시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자살문제 상담 ▲자살유족 지원서비스 ▲자살예방교육 등 여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시흥시자살예방센터 031-316-6664)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