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경기도 여름 여행지 ‘숲·계곡’ 편【가볼만한 곳】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2.07.22 10:43
  • 댓글 0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충분한 에너지를 회복할 수 있는 경기도 여름 추천 여행지를 소개한다.


▶ 가평 잣향기푸른숲

잣향기푸른숲은 경기도 내 산림휴양지 중 연평균 피톤치드 농도가 가장 높은 곳으로 알려진 곳으로 숲길은 크게 5개의 주요 탐방로와 서리산 정상으로 향하는 2개의 등산로 코스로 나눌 수 있다.
잣향기푸른숲은 숲 체험, 산림치유 프로그램 등도 가능한 산림휴양공간이기도 하다. 먼저 숲체험은 5개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데 잣향기푸른숲 지도를 보며, 참가자 스스로 10개 이내의 지점을 찾아다니면서 미션을 수행하는 비대면 프로그램과 숲속 아이디와 비밀번호 만들고 찾기, 잣향기주머니 만들기 등을 체험하는 청소년 프로그램이 있다. 경기농정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운영시간: 09:00~18:00(동절기는 오후 5시까지, 매주 월요일 휴무)
입장료: 개인기준 어른: 1,000원 / 청소년, 군인: 600원 / 어린이: 300원
주소: 경기 가평군 상면 축령로 289-146
홈페이지:(http://farm.gg.go.kr)
예약은 경기농정통합 홈페이지 → 잣향기푸른숲 선택
문의전화 : 031-8008-6769


▶ 가평 어비계곡

설악면 가일리와 양평군이 경계를 이루고 있는 어비계곡은 어비산(826.7m)을 타고 흐르는 3㎞의 계곡이다. 여기서 어비(漁飛)란 물이 맑고 물고기가 많아 펄쩍펄쩍 뛰는 물고기들이 마치 계곡을 따라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인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계곡의 시원한 물소리는 도심에서 쌓인 스트레스와 더위를 날려주기 충분하다. 또한 곳곳에 펼쳐져 있는 나무 그늘에서 쉬고 있으면 도심에서 느끼기 어려웠던 여유도 한껏 만끽할 수 있다.
게다가 어비계곡은 차박 명소로 유명하다. 도로 옆으로 공터가 있고 그 아래에 계곡이 있는데, 어비계곡 입구에서부터 어비계곡 대리교까지 식당, 펜션, 캠핑장 등이 자리하고 있다.
주소: 경기 가평군 설악면 가일리
문의전화: 031-580-2114 (가평군청)


▶ 가평 호명산 잣나무 숲속 캠핑장

가평에 있는 호명산은 산림이 울창하고 사람들의 왕래가 적었을 때 호랑이가 많이 서식해 호랑이 울음소리가 들려온다고 전해진 산이다. 호명산 자락에 있는 ‘호명산 잣나무 숲속 캠핑장’은 ‘백패커들을 위한 캠핑장’을 표방한 자연 친화적 캠핑장이다. 위치상 산 중턱에 있어 차를 타고 가야 할 것 같지만 자연을 위해 차량 진입을 일체 통제하고 있다.
이 때문에 가장 가까운 주차장에서 도보로 약 15분간 이동해야 한다. 하지만 백패커들은 이런 불편함을 감수하고도 이 캠핑장을 찾곤 한다. 특히 주말에는 예약이 금방 차버릴 만큼 인기가 많다. 바로 자연 그 자체를 조용하게 즐겨볼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이곳으로 찾아가려면 상천역 뒤쪽에 있는 상천루를 먼저 찾으면 된다. 상천루 공용주차장에 차를 두고 차단막을 지나 임도를 따라 15분 정도 산길을 올라가면 울창한 잣나무 숲속에 데크 사이트가 마련되어 있다. 길 중간마다 이정표가 있어 이곳을 찾는데도 무리가 없다.
캠핑장에는 텐트를 설치할 수 있는 데크 20개소를 비롯해 관리실 및 매점, 화장실 및 샤워실, 개수대, 배전함 등이 마련돼있다. 데크는 일정 간격으로 거리를 두고 있어 주변의 간섭을 최대한 덜 받게끔 조성돼있다. 또한 캠핑장 주변으로는 호명산을 비롯해 호명호수 등 구경거리도 풍부하다.
풍부한 피톤치드를 흡수하고, 새소리 등 자연의 소리로 힐링을 떠나고 싶다면 이곳을 추천한다.
운영시간: 14:00~익일11:00(오후 9시 이후엔 입실 불가)
입장료: 평일 35,000원 / 주말: 45,000원
주소: 캠핑장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상지로64번길 77 상천루 앞 / 주차장 :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상지로64번길 83-25
홈페이지:(http://www.hmforestcamp.com/)
문의전화 : 070-8844-5353 / 010-5637-2326.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