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6·1 지방선거 후보자 제대로 살피고 잘 뽑자유권자 선택 바꾸려면 또다시 4년 기다려야
  • 시흥신문
  • 승인 2022.05.13 15:46
  • 댓글 0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등록이 12~13일 이틀간에 걸쳐 끝나고 오는 19일부터 31일 자정까지 공식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은 경기도지사, 경기도교육감, 시흥시장, 경기도의원, 시흥시의원, 비례경기도의원, 비례시흥시의원 등 총 7번의 투표를 행사하게 된다.

시흥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시흥시장 3명, 경기도의원 10명, 시흥시의원(비례대표 포함) 21명 등 총 34명의 후보가 등록했다.

이 가운데 당선의 영광을 누릴 수 있는 후보자는 시장 1명, 경기도의원 5명, 시흥시의원 16명(비례 2명 포함) 등 22명이다.

선거는 국민주권 실현의 장이자 민주주의 축제의 장이다. 이를 위해 유권자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함과 동시에 정정당당히 경쟁하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는 합리적인 선거문화 정착도 필요하다.

선거에서의 후보 선택기준은 그 지역 주민의 의식 수준이며, 정치의 수준이다. 이럴 때일수록 유권자들은 시흥지역의 장래를 맡길 유능한 후보의 선택기준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유권자들은 후보의 선택기준으로 공약이나 정책의 실천가능성부터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 당장 인기를 끌려는 포퓰리즘적 공약이 경쟁적으로 남발되면서 오직 득표만을 위한 후보의 선심성 공약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다수의 유권자들은 후보 선택기준으로 ‘정책·공약’, ‘인물·능력’, 소속 정당‘, ’정치 경력‘, ’‘주위의 평판’, ‘개인적 연고, 학연·지연’ 등을 든다.

필자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본란을 통해 정당에게는 제대로 된 검증을 통한 후보 공천을, 후보자에게는 지방자치에 대한 가치관과 신념, 본인의 지향점 등을 주문해었다.

하지만 각 정당이 공천한 후보자들의 면면을 보면 상당수 후보자들이 시흥시민 유권자의 눈높이를 맞추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시흥지역 지방선거 후보자 34명 가운데 15명이 33건의 범죄경력을 공개했고 지방자치에 대한 개념 없이 오로지 ‘명예’를 쫓아 뛰어든 인사들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공천을 받은 후보자, 특히 시흥시의회의원 선거의 경우 소위 ‘당선 안정권’이라는 4인선거구의 「가」번과 「나」번, 2~3인 선거구의 「가」번, 비례대표 1번을 따낸 후보자들에게는 절박함도 치열함을 찾아보기 어렵다. 아주 커다란 이변이 없는 한 어차피 시간이 지나면 승리는 나의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지방자치가 잘 이뤄지려면 지역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일을 해결할 수 있는 기본적인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우선 지방자치에 알맞은 제도와 법을 갖추고 있어야 하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지역의 살림은 우리가 맡아 한다는 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노력이 있어야 한다.

흔히들 지방 자치제를 ‘풀뿌리 민주주의’라고 한다. 풀뿌리는 풀의 밑바탕으로 뿌리가 없거나 튼튼하지 못하면 풀은 말라서 죽고 만다.그만큼 뿌리가 튼튼해야 풀도 튼튼하게 잘 자랄 수 있듯이, 민주주의가 꽃피고 나라가 발전하려면 지방자치가 잘 이뤄져야 한다.

이제 2주일 뒤면 미래 시흥의 시장, 시의원 당선자들이 결정된다. 바라는 것은 지방선거 후보자에 대한 신중한 선택으로 4년을 후회 없이 보내야 한다는 것이다. 후회하게 될 선택을 바구려면 또다시 4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이다. 앞으로 남은 선거 운동기간 만이라도 유권자들은 각종 홍보물과 토론회 등을 통해 참 일꾼을 선택하자. 유권자의 참여와 날카로운 판단이 절대 필요한 시점이다.

시흥신문  webmaster@n67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