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형교통사고·도로파손 주범 과적차량 집중 단속국토관리사무소 등 관계기관과 합동단속 분기별 실시
  • 오세환 기자
  • 승인 2022.05.12 11:19
  • 댓글 0

경기도가 관리하는 지방도, 위임국도 등 59개 노선에서 과적 차량을 집중 단속한다.

도는 대형교통사고 예방 및 도로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말까지 현재 이동단속반 5개 반을 상시 운영하고 과적 근원지를 중심으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또한 수원 및 의정부국토관리사무소, 경찰서, 시·군, 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하는 합동단속을 분기별로 1회 실시한다.

구체적인 단속 대상은 화물차와 건설기계 등 ▲총중량 40t ▲축중량 10t ▲높이 4m ▲폭 2.5m ▲길이 16.7m 초과 차량이다. 이를 초과해 도로 운행 시 위반 횟수에 따라 최고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과적차량이 도로에 미치는 피해 정도를 보면 축중량(축하중) 10톤 차량 1대가 승용차 7만 대 운행만큼의 영향을 준다. 특히 총중량 44톤의 차량은 총중량 40톤 대비 약 3.5배, 총중량 48톤의 차량은 무려 10배의 교량 손실을 가져온다.

화물 적재량의 증가는 제동거리를 늘리게 하는데, 이는 대형교통사고 가능성을 높인다. 9.5톤 화물차가 60km 주행 시 제동거리는 마른 노면 기준 33.9m였으나 18.5톤 과적 시 46.3m로 늘어났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