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中企, 코로나 극복 최우선 과제 ‘근로시간 유연화’중기중앙회, 오미크론 확산 관련 회원사 조사 결과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2.03.07 16:47
  • 댓글 0

중소기업들은 코로나19위기 극복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 ‘인력부족 해소를 위한 근로시간 유연화’(28.3%),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27.0%), ‘금융지원 확대’(19.7%) 등을 꼽았다.

이는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제조업·서비스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오미크론’대확산 관련 중소기업 실태조사(2.18.~2.22.)」 결과에 따른 것이다.

영세 중소기업이 몰려 있는 시흥스마트허브 전경.

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23.3%가 2022년 1월 1일 이후 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응답하였고, 발생하지 않은 기업은 76.7%로 나타났다.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정상근무를 실시한 기업이 46.4%로 가장 많았고, ‘재택근무’(41.1%), ‘분산근무’(9.8%)가 뒤를 이었으며, 전면적인 영업중단이나 휴업을 실시한 기업은 2.7%에그쳤다.

확진 근로자에 대한 조치사항으로 응답기업 10곳 중 6곳 이상(62.9%)이 유급휴가 또는 병가를 부여했고, 무급휴가 부여(18.6%), 연차사용 권고(15.7%)의 순서로 뒤를 이었다.

확진자 급증에 따른 우려사항으로 ‘영업·가동중단에 따른 매출하락’(43.9%)이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근로자 이탈에 따른 인력난 심화’(21.5%), ‘판로 축소 및 고객이탈’(17.1%)이 뒤를 이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오미크론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감염확산과 경영차질 최소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며 “현장 인력난이 가장 심화되고 있는 만큼 주52시간제 보완 등 근로시간유연화와 함께 현장의견을 바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