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도내 생산 수산물 방사능 안전성 검사, 8년간 부적합 0건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2.03.08 10:37
  • 댓글 0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월 1~2회 수산물 위탁판매장에서 어획물을, 수시로 도내 양식장을 순회하면서 양식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검사를 연중 진행하며 검사결과를 연구소 누리집 자료실(https://fish.gg.go.kr/data/31)에 2주마다 공개하고 있다.

올해 검사 대상은 송어, 꽃게, 바지락 등 50개 품목이다. 검사항목은 요오드(131I), 세슘(134Cs+137Cs)으로 허용기준 각 100Bq/kg 이내로 나와야 ‘적합’ 판정을 받는데, 현재까지 새꼬막, 굴, 김 등 29건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도는 올해 250건 이상 검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앞서 연구소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도내 생산 수산물의 방사능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2014년 전문 검사장비를 구입해 매년 꾸준히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14년 45건을 시작으로 2019년 153건, 2020년 160건, 2021년 223건 등 검사 규모가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 8년간 수산물 방사능 검사 1,063건 모두 식품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계획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방사능 검사건수 확대뿐만 아니라 검사품목도 2020년 대비 11개를 늘린 총 47개 품목을 검사했다. 해면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은 바지락, 김, 넙치, 꽃게, 낙지, 소라 등 37개 품목이었고 내수면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은 뱀장어, 메기, 미꾸라지, 잉어 등 10개 품목이다. 올해 추가된 3개 품목은 추후 검사 과정에서 정한다.

한편 연구소는 방사능 외에도 동물용의약품, 중금속 등 총 50개 항목의 유해물질에 대한 수산물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분기별 조사 결과 정보는 도 누리집 내 사전정보공표(http://www.gg.go.kr/open-data‘수산물 안전성 검사결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