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경기도 교통약자 광역이동지원센터’ 개소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1.12.27 16:42
  • 댓글 0

경기도가 도내 300만 교통약자의 오랜 염원이었던 광역이동지원센터를 ‘경기도 교통약자 광역이동지원센터’로 공식 명칭을 정하고, 27일 개소식을 열어 본격적인 출범을 알렸다.

경기교통공사 내에 문을 연 ‘경기도 교통약자 광역이동지원센터’는 도내 시군별로 운영 중인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이동지원 서비스’ 사업을 총괄적으로 관리·조정하는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광역센터는 특별교통수단 사업조정과 정책개선, 광역이동지원시스템 운영·유지관리 등을, 시군 센터는 배차 및 차량 운영관리, 이용대상자 접수, 운수종사자 관리 등을 맡는 등 역할을 분담해 운영의 효율화를 꾀하게 된다.

내년부터는 더 많은 시군이 도내 광역 이동에 참여토록 유도하고, 시군마다 다르던 이용 대상, 요금, 운행지역 등 운영기준의 통일화에도 나서 교통약자들의 이동 불편 해소와 더욱 원활한 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계획이다.

운영기준 통일화는 그간 시군마다 적용해 오던 자체 규정이 있고, 서로 행정 여건 등이 다른 점을 감안해 시군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운영협의회에서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쳐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도-시군 간 전산시스템 연계·운영을 고도화해 운행차량의 목적지, 경로 및 실시간 이동상황 등의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축적, 교통약자 사업·정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내년 3월까지 시스템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도-31개 시군 구분 없이 각종 데이터 분석 결과를 공유·활용할 수 있어 운영비용을 보다 효율적으로 집행하고 이용률을 높이는 효과가 발생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수도권 내 이동이 잦은 경기도의 지리·행정적 여건 등을 고려, 장기적으로 서울·인천과 협력해 수도권 광역 이동 서비스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8월부터 시군들과 특별교통수단의 도내 광역 이동과 전산시스템 연계·운영의 필요성을 수차례에 걸쳐 논의하고, 이후 올해 초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추경을 통한 필수예산 확보, 전문인력 채용 등의 절차를 밟아 마침내 이번에 센터를 개소하게 됐다.

이날 행사는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박태희·원용희 도의원, 장애인 기관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최근 코로나 확산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50명 미만 규모의 ‘작은 개소식’ 형태로 간소하게 치렀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이번 센터 설치를 통해 도내 300만 교통약자의 이동권 증진을 위한 기반이 조성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특별교통수단 사업에 대한 조정과 정책개선 강화로 효과성과 이용율을 높이는 데 주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특별교통수단’은 장애인, 고령자, 어린이 등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휠체어 탑승설비 등을 장착한 차량으로, 도는 최근 3년간 2,800억원 이상을 집중 투자, 현재까지 법정대수 779대의 약1.5배에 이르는 총 1,151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해 운영 중에 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