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가스누설경보기 등 무검정용품 제조·유통 집중 단속경기지역 숙박업소에 설치된 가스누설경보기 등 점검
  • 오세환 기자
  • 승인 2021.10.27 09:57
  • 댓글 0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특별사법경찰이 올해 말까지 가스누설경보기 등 무검정(미승인)용품 제조 및 유통 기획단속‧수사를 집중 실시한다.

본부와 일선 소방서 등 38개조 76명의 단속반을 구성해 경기지역 숙박업소 889곳에 설치된 가스누설경보기를 점검하고 무검정용품 제조, 유통행위를 단속할 방침이다. 또한 유도등과 단독경보형감지기, 소화기 등 각종 소방용품의 형식승인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소방시설법에 따르면 숙박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종교시설, 의료시설, 장례시설 등에 가스시설이 설치된 경우 가스누설경보기(가연성가스·일산화탄소 경보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무검정용품을 제조하거나 유통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경기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에서 가스 중독사고가 39건 발생해 사상자가 85명에 달해 가스누설경보기는 물론 각종 무검정 소방용품이 귀중한 인명 및 재산피해로 이어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미승인 가스누설경보기를 제조해 수백여 개를 강원도의 한 경로당에 유통한 경기도내 한 업체를 적발해 입건한 바 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