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신용대출・예금 등 은행 방문 없이 한 번에 해결행안부・6개 은행,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 협약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0.09.09 11:21
  • 댓글 0

행정안전부와 전국은행연합회가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 앞으로는 직접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도 대출 신청을 하거나 계좌 개설이 가능해진다.

행안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6개 은행(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의 대출 신청・계좌 개설 등 금융 거래 시 필요한 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전자증명서로 발급・제출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전자증명서’ 활용 신용대출 신청(예시).

이를 위해 행안부는 금융 거래시 소득금액 증명 등에 필요한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납세증명서,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등을 국세청·건강보험공단 등과 연계를 통해 전자증명서로 제공한다.

6개 은행은 각종 전자증명서를 뱅킹앱에서도 발급·제출할 수 있도록 뱅킹앱에 전자문서지갑 기능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금융 거래를 하려는 개인 또는 사업자는 신청서류를 발급받고 제출하는데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은행은 신청서류를 스캔하고 보관하는 작업 없이 전자문서로 저장하면 되므로 종이 없는 금융서비스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현재는 정부24앱에 전자문서지갑을 설치하여 전자증명서를 발급·제출하지만, 앞으로는 6개 은행의 뱅킹앱에서도 발급·제출할 수 있게 되어 사용자의 이용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는 지난해 12월 주민등록등초본을 시작으로 올해 2월부터 건축물대장·운전경력증명서 등 전자증명서 13종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100종, 내년까지 300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금융기관 뿐 만 아니라 통신사, 포털 등 민간플랫폼 등과 연계를 확대하여 누구나 손쉽게 전자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