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포트홀’ 등 잡는 도로 모니터링단 확대·운영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0.04.22 14:36
  • 댓글 0

포트홀 등 도로안전 위해요인을 잡는 ‘경기도 도로 모니터링단’이 올해부터 참여범위를 일반 도민에게까지 확대한 가운데, 경기도가 단원 모집을 최종 완료하고 2020년 4월 22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도 도로 모니터링단’은 택시 운전자 등 민간 모니터링 단원들을 위촉해 24시간 도로파손 신고·보수를 도모하는 민관 협업행정 체계로, 경기도가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기존에는 택시 운전자들을 대상으로만 모니터링단을 구성했으나, 포트홀 등 도로파손 발생 건수가 나날이 증가하는 등 보다 촘촘한 감시 및 대응체계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올해부터 일반 도민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도민 단원들도 누구나 쉽게 스마트폰을 통해 신고가 가능 하도록,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와 협력해 모바일 앱(App) ‘도로이용불편 척척해결서비스’와 기존 경기도가 운영하던 신고시스템을 연계하는 작업을 마쳤다.

올해 활동할 모니터링 단원은 기존에 위촉돼있던 택시운전자 292명과 이번에 새로 위촉된 일반 도민 522명 등 총 814명이다.

단원들은 경기도 관내를 차량 주행 또는 보행 중 포트홀, 도로침하 등 도로파손이나 도로 쓰레기 등을 발견 시 국토부 ‘도로이용불편 척척해결서비스’ 앱을 통해 신고하면, 이를 통보받은 시군 등 관할 도로관리청은 해당 신고정보를 토대로 보수·복구 등 신속한 대응을 펼치게 된다.

도는 단원들을 대상으로 신고 실적에 따라 연간 최대 20만 원 이내에서 포상금을 지급하고, 우수 활동자를 선발해 도지사 표창을 수여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2015년 7월 경기도 도로 모니터링단 첫 운영 이래 현재까지 2015년 978건, 2016년 9,773건, 2017년 8,442건, 2018년 1만425건, 2019년 2만4,181건 등 총 5만3,799건을 신고, 포트홀의 신속한 보수를 통해 도민 안전에 기여해왔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