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제주 4・3사건, 치유방안 함께 만들어 가야”경기도의회 더민주당, 정례 브리핑 통해 촉구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0.04.02 10:21
  • 댓글 0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은 제주 4・3 사건 72주년을 맞아 “더 이상 아픈 역사를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고, 진정으로 역사의 아픔을 치유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만들어 갈 것”을 정부와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에게도 간곡히 요청했다.

경기도의회 더민주당은 지난 달 31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제주 4・3사건으로 인해 희생되신 분들을 추모하며, 유족들의 아픔이 더 이상 계속되지 않고, 진실과 반성에 기초하여 피해자와 가해자가 진정한 화해를 이뤄야 한다.”며 “피해자와 유족들의 명예가 회복되고 그분들의 희생에 대해 부족하나마 배・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만들 것”을 정부와 정치권에 촉구했다.

또한 도의회 더민주당은 “ 역사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업에는 모든 국민들이 함께 노력할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리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360만 경기도민을 대표하여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 4・3사건은 비극적인 한국 현대사 중에서도 가장 참혹한 사건으로 여순사건, 한국전쟁, 빨치산 토벌로 이어지는 대규모 민간인 학살사건의 출발점이었다.

좌익과 우익이 정치권력을 두고 싸우는 동안 3∼8만 명에 달하는 제주도민이 희생되었고 살아남은 유족들은 빨갱이로 몰려 숨죽이며 살아왔다. 1960년 4.19혁명과 70∼80년대 민주화운동의 성장과 더불어 조금씩 얘기가 나오다가 민주정부가 수립된 후인 2000년 특별법이 제정되었고 처음으로 공식적인 진상조사가 시작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4・3 사건의 진상은 분명하게 규명되지 않았고, 희생자들과 유족들의 명예는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으며, 국가의 책임에 따른 배・보상도 진척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법률 개정안이 2017년 12월 국회에서 발의되었지만 제대로 논의되지도 않고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