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립농업박물관’ 12월 착공 2022년 상반기 개관수원 구)농진청 5만㎡ 부지에 연면적 1만8천㎡ 규모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9.12.05 10:41
  • 댓글 0
‘국립농업박물관’ 조감도.(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수원 구)농촌진흥청 부지에 국립농업박물관 착공, 오는 2022년 상반기 개관할 계획이다.

국립농업박물관은 농업・농촌의 발전과정, 현재와 미래 모습 관련 전시・체험・교육 등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통합적 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함이다.

국내 최초로 건립되는 ‘국립농업박물관’은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미래가 함께하는 공간으로 태어날 계획이다.

첨단 전시기법과 장비를 적극 활용하고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 중심형으로 구성하고 농업・식품산업의 과거뿐만 아니라 현대 및 미래의 모습과 가치를 보고, 체험하고, 느끼고, 즐길 수 있는 통합 문화공간으로 구성하여 기존의 박물관과 차별화할 계획이다.

특히, ‘국립농업박물관‘은 현재와 미래 세대를 포괄 할 수 있도록 농업농촌 발전사, 첨단농산업, 어린이 농촌체험, 귀농귀촌, 도시농업, 미래농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국립농업박물관은 총사업비 1,550억 원(공사비 834억원, 토지보상비 716억 원)이 투입되어 2022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추진된다.

5만㎡의 부지에 연면적 1만8천㎡ 규모로 ‘본관’(지하1층, 지상2층), ‘별관’(지하1층 지상2층), 유리온실로 건립되며 주요시설로는 농업관, 어린이체험관, 유리온실, 식문화관등의 다양한 시설이 들어선다.

옥외는 다랭이논 등 농경 체험장과 녹지가 구성되며 축만제(저수지)와 연계한 관람객의 휴식 공간으로 조성된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