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경기도, ‘수술실 CCTV’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9.09.02 13:25
  • 댓글 0

경기도가 2020년부터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수술실 CCTV를 시범운영할 병원 급 민간의료기관 10~12곳 선정, 병원 당 수술실 CCTV 설치비 3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도는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에서 ‘수술실 CCTV’를 운영 중이다.

도는 ‘수술실 CCTV’ 민간의료기관 확대를 위해 2020년 본예산에 3억6,000만원의 관련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도는 공모를 통해 ‘수술실 CCTV’ 시범 운영을 희망하는 의료기관을 모집한 뒤 선정심의위원회 등을 통해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상 이행조건을 충족하는지 여부 등을 검토, 설치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도는 내년 시범사업을 통해 운영 결과를 면밀히 검토한 뒤 효과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확대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도는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지원사업’이 실시될 경우, 민간병원의 CCTV 설치 확대를 유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도민의 선택권 강화 및 관련 법령 입법화 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이 열렬히 지지하고 있는 수술실 CCTV를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내년도 시범사업에 대한 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효과가 있을 경우 점진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 3월 전국 1,818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수술실에 영상정보처리기기(CCTV)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보건복지부에 제출한 바 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