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한국형 찜질방과 유럽식 스파가 결합된 인천 ‘씨메르’【휴식이 있는 삶】
  • 안정화 기자
  • 승인 2019.02.13 14:02
  • 댓글 0
이탈리아 산마르코광장을 모티프로 만든 씨메르 워터플라자.(사진=한국관광공사)

몸에 쌓인 피로를 푸는데 온천만한 것이 있을까. 하지만 온천만으로는 심심하다면 특색 있는 스파,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에 문을 연 ‘씨메르’를 찾아보자. ‘씨메르’는 한국형 찜질방과 유럽식 스파를 결합한 곳으로, 상상 이상의 매력을 품고 있다.

이탈리아 산마르코광장에서 모티프를 얻은 수영장, 서해 일몰을 바라보며 즐기는 인피니티풀, LED 이미지로 다른 시공간을 여행하는 기분이 드는 버추얼스파까지 다채롭게 경험할 수 있다. 스파를 즐긴 뒤에는 파라다이스시티 곳곳에 자리한 예술 작품을 감상해보자. 미술관에 온 착각이 들 정도다. 파라다이스시티까지 인천공항1터미널역에서 출발하는 자기부상열차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하늘과 바다, 아름다운 노을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씨메르’ 3층 옥상 수영장.(사진=한국관광공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는 활주로가 내려다보이는 홍보 전망대가 있다. 서해의 황홀한 일몰이 그립다면 무의도가 제격이다. 겨울 바다를 보며 섬 여행을 즐기기 좋다. 을왕리 해수욕장에 깔리는 석양도 아름답다. 마무리는 시원한 해물칼국수가 어떨까. 바지락 국물에 새우와 가리비, 홍합 등이 푸짐한 칼국수 한 그릇이면 알찬 겨울 여행이 완성된다.

(☎ 중구청 문화관광과 032-760-6480)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