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도, ‘음성 지진조기경보시스템’ 48개소 추가 설치문자보다 신속・정확…규모 3.5 이상에 경보 발동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9.01.22 09:47
  • 댓글 0
‘음성 지진조기경보시스템’ 개념도.

지진 발생 상황을 문자보다 빠르게 실시간 음성으로 안내하는 ‘경기도 지진조기경보시스템’이 올해 48개소에 추가로 설치된다.

경기도는 이미 지진조기경보시스템이 설치된 용인시청과 안양시청을 제외한 나머지 29개 시・군청사 등 48개 시설에 올해 지진조기경보시스템을 설치한다.

지진조기경보시스템이란 기상청과 실시간 연계해 지진정보 발령 시 이를 신속하게 음성으로 전파하는 시스템으로 현재 경기도 각 소방서, 도 산하 직속기관 등 71개소에 설치돼 있다.

변영섭 경기도 자연재난과장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기상청의 지진 안내 문자 경보시스템과 달리 경기도 경보시스템은 도내 규모 3.5이상 지진이 발생할 경우 해당 지역에만 발령된다.”면서 “기상청에서 발령한 경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해 구내방송을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문자발송보다 신속하고, 트래픽으로 인한 지연 등의 우려도 없다”고 말했다.

긴급재난문자의 경우 이동통신사의 신호 변환, 기지국 재송출 과정에서 10여초 가량 시간이 소요될 수 있고 송출량이 많을 경우 문자발송이 지연될 우려가 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는 올해 4억8백만 원을 투입해 시・군 청사를 위주로 설치하고, 점차 주민센터와 대형 놀이공원, 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과 같은 민간시설로 늘려갈 계획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