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도련님・서방님・아가씨’ 호칭 바꿔야여성 96% 인식…권익위・국립국어원 조사결과
  • 안정화 기자
  • 승인 2018.11.07 15:43
  • 댓글 0

일상적인 가족관계에서 사용하는 ‘도련님・서방님・아가씨’라는 호칭을 시대에 맞게 바꿔야 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와 국립국어원은 국민생각함(idea.epeople.go.kr)을 통해 ‘일상 속 호칭 개선 방안’ 설문조사(8.16~9.26일)를 실시, 총 8254건의 국민의견을 분석한 결과 여성의 96%가 호칭변경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가족·친척 간 언어예절 개선방안’과 ‘직장 및 손님・종업원 간 언어예절 개선방안’으로 나누어 진행했으며 응답자들은 현재보다 ‘객관적・직무적・성(性) 대칭적’으로 호칭을 바꿔야 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조사 결과 여성 응답자의 93.6%는 ‘도련님・서방님・아가씨라는 호칭을 바꾸자’고 답했다. 남성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6.8%도 ‘바꾸자’고 응답했다.

‘도련님・서방님・아가씨’라는 호칭을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여성 응답자의 60.7%는 ‘처남·처제’에 대응하는 표현인 ‘부남・부제’를 꼽았다.

이어 여성 응답자의 54.0%는 ‘○○씨로 이름을 부르자’, 16.0%는 ‘동생’ 또는 ‘동생 분’이라는 호칭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남성 응답자의 경우에는 ‘○○씨로 이름을 부르자’는 응답이 53.3%로 가장 많았고 ‘부남・부제’는 40.1%, ‘동생・동생분’은 27.2%의 순이었다.

또 시집・시가를 높여 부르는 ‘시댁’이라는 단어처럼 처가를 높이는 말로 ‘처댁’이라는 단어를 새로 만들어 쓰는 방안에 대해 여성은 91.8%, 남성은 67.5%가 찬성했다.

직장에서 쓰는 호칭과 관련해서는 ‘○○ 양,□□ 군’, ‘미스 ○, 미스터 □’로 불러도 되냐는 질문에 남녀 전체 응답자 중 79.6%가 ‘안 된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에서 ‘안 된다’는 응답이 86.6%로 가장 많았고, 20대 84.7%, 40대 82.7% 등 젊은 연령대일수록 ‘안 된다’의 선택 비율이 높았다.

손님을 부르는 적절한 호칭에 대해서는 ‘손님・고객님’(37.6%), 직원 호칭으로는 ‘○ 과장, ○ 주임’ 등 직함(30.1%)을 가장 많이 선택해 객관적・직무적인 호칭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