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단풍 물든 궁궐에서 가을정취 느껴요”4대궁・종묘, 이달 말~다음 달 초 절정
  • 안정화 기자
  • 승인 2018.10.26 10:49
  • 댓글 0
덕수궁 입구 가을 절경.(사진=문화재청)>

가족과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가을, 단풍으로 가득한 궁궐에서 가을의 정취를 만끽해보자.

고궁과 왕릉을 비롯한 유적지들은 도심 속에 있으면서도 자연 경관이 잘 보전되어 있어 가족과 친지들이 함께 거닐며 가을을 만끽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장소이다.

문화재청은 궁궐에서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주요 시기와 나들이 장소로 창덕궁 후원, 창경궁 춘당지 주변, 덕수궁 대한문∼중화문 간 관람로 등을 추천했다.

창경궁 관덕정 가을 전경.(사진=문화재청)

올해 4대궁과 종묘의 가을 단풍은 지난 20일 전후로 시작되어 11월 20일까지 즐길 수 있으며, 10월 말 정도에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왕릉은 10월 24일을 전후로 11월 25일까지 가을 단풍으로 물들 것으로 예상되며, 10월 말부터 11월 초 사이 절경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단풍 구경과 함께 궁궐의 다양한 문화재 관람과 궁궐에서 펼쳐지는 가을 문화행사에 참여하는 것도 즐거운 추억거리가 될 것이다.

주요 문화행사로는 창덕궁 후원에서는 11월 18일까지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가, 덕수궁 즉조당 앞에서 11월 2일까지 ‘덕수궁 정오 음악회’가 진행 중이다.

4대궁·종묘·조선왕릉의 가을 단풍 예상 시기와 문화행사 등의 자세한 안내는 홈페이지와 전화로 문의 가능하며, 휴일은 각각 다르므로 방문 전에 미리 확인하는 편이 좋다.

<월요일 휴일 :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조선왕릉, 세종대왕유적 / 화요일 휴일 : 경복궁, 종묘.>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