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道, 청년노동자 위한 공공임대주택 300호 공급성남판교 경기행복주택 기공식…2020년 완공 예정 / 총 사업비 387억 원, 5,288㎡부지 지상8층・지하2층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8.10.09 10:44
  • 댓글 0

경기도 판교에 청년노동자 및 창업인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300호가 건립된다. 총 사업비는 387억 원을 들여 건깁되는 행복주택은 2020년 8월 준공과 같은 해 10월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는 8일 오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에 위치한 ‘성남판교 경기행복주택’ 사업부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은수미 성남시장 등 지역주민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성남판교 경기행복주택은 전용면적 16㎡(224호)・26㎡(76호)로 판교 청년노동자와 창업인 270호, 고령자 30호 등 총 300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입주민 편의시설로는 입주민들이 교류할 수 있는 공동주방, 공동작업실, 옥상텃밭 등을 마련해 입주민간 소통의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판교 내 보육시설이 부족한 현실을 감안해 건물 내에 47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국공립어린이집도 조성한다.

판교테크노밸리는 2017년말 기준 1,270개 입주기업, 매출액 79조3천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최대의 R&D단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노동자 6만3천여명의 66.8%인 약 4만2천여 명이 젊은 층이어서 청년 일자리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그러나 기숙사 부족과 높은 임대료로 청년노동자나 창업자의 주거와 교통문제가 심각해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경기행복주택’은 정부의 행복주택을 기반으로 임대보증금 이자 지원, 신혼부부 육아에 필요한 주거공간 확대 제공, 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3대 특수 지원시책을 더한 경기도형 주거복지정책이다. 임대보증금이 주변시세의 60~ 80% 수준으로 저렴하고, 표준임대보증금 대출이자의 40~100%를 도가 지원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접근성이 좋고 가장 핵심적인 곳에 2022년까지 청년들을 위한 장기공공임대아파트 6만 세대를 공급해 집이 투기의 수단이 아니라 주거의 수단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