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지방자치
시흥에코센터, 온실가스 저감 시범사업 완료그린커튼 등 폭염 관련 기후변화적응 방안 제시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8.08.08 10:47
  • 댓글 0

‘2018 환경부 기후변화적응 선도시범사업’ 대상지(전국 12개 지자체)로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시흥시가 사업대상지인 시흥에코센터에 여름철 폭염 대응 및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시범사업을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날로 심각해지는 여름철 이상기후인 폭염에 적응하기 위한 시범사업으로 그린커튼 및 쿨페이브먼트(Cool Pavement), 빗물저금통 등 한여름 무더위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제시했다.

시흥에코센터에 설치된 그린커튼은 건물 외부 유리창호로 유입되는 태양 복사열로 인한 실내온도 상승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건물 외부 유리창호 전 구간 81M에 넝쿨식물인 나팔꽃을 식재하여 태양 복사열을 차단했다. 이로 인한 실내온도 상승 억제 및 냉방효율 개선 외에도 비오톱 기능 향상, 녹시율 증가로 인한 그린 인테리어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나팔꽃 생육관리를 위해 시흥에코센터에 설치된 300톤 규모의 빗물저장소와 신규 설치한 1톤 규모의 소규모 빗물저금통을 함께 활용하여 버려지는 빗물을 재이용하는 관수시스템도 함께 운영 중이다.

그린커튼 외에 시흥시에서 추진한 또 다른 시범사업은 쿨페이브먼트 사업이다. 쿨페이브먼트(Cool Pavement)란 지표면의 포장면 온도를 낮추기 위한 특수 도료를 포장면에 직접 코팅하는 방식으로, 여름철 아이들 활동공간의 실외온도를 낮추는데 역점을 두고 추진했다.

시흥에코센터에서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야외 전기자동차체험장(A=739㎡)에 쿨페이브먼트를 시공한 결과, 야외온도 35℃의 무더위에서 지표면 보도블록 온도가 54℃일 때 특수 도료가 시공된 지점의 지표면 온도는 34℃ ~ 45℃로 최대 20℃의 지표면 온도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