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가구 넘어짐’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보”사고 예방 위해 가구 ‘벽 고정 장치’ 부착 필요
  • 한민정
  • 승인 2017.11.19 09:25
  • 댓글 0
‘가구 넘어짐’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가정에서 ‘가구 넘어짐’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소비자원은 가구 전도사고의 위험성을 알리고 소비자의 인식개선을 촉구하는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OECD에 따르면 미국은 가구 및 TV 전도로 매년 3만3,000여명이 상해를 입고 있는데, 특히 어린이의 경우 30분에 한 명꼴로 응급실을 방문하고 2주에 한 명꼴로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호주에서는 가구 전도로 매년 한 명의 어린이가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의 경우 지난 3년6개월간(2014~2017.6.)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가구 전도사고 사례는 총 129건으로 매년 30건 이상씩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도별 접수건수는 2014년 30건, 2015년 34건, 2016년 43건, 2017년 상반기 22건 등 해마다 가구 전도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연령 확인이 가능한 117건의 가구전도 사고를 분석한 결과 ‘6세 이하 영유아’의 비중이 절반 가까운 43.6%(51건)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가구는 ‘서랍장’으로 전체의 45.7%(59건)을 차지했는데, 어린이가 서랍에 매달리거나 서랍을 밟고 올라가는 경우가 있어 전도 위험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외 책장 27.1%(35건), 옷장 14.7%(19건), 신발장 7.0%(9건) 등의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국가기술표준원은 762mm 이상의 가정용 서랍장에 대해 어린이가 매달릴 가능성을 고려한 안정성 요건과 ‘벽 고정 장치’ 제공 의무 및 사용상 주의사항 표시를 규정하여 고시(2017. 7. 21.), 내년 1월 22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며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향후 서랍장 구입 시 반드시 벽고정장치가 제공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안전기준 개정 시행 이전이라도 전도우려가 있는 가구에 대해서는 ‘벽 고정 장치’를 부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민정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민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