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지긋지긋한 무좀, 확실히 끝내려면”치료하다 중간에 멈추면 되레 악화될 수도
  • shnews
  • 승인 2017.07.30 10:58
  • 댓글 0

무좀약은 증상이 개선되더라도 정해진 치료기간을 지켜 끝까지 사용해야 한다. 치료를 중간에 중단하면 재발하거나 다시 악화할 가능성이 높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에 따르면 무좀은 곰팡이균이 원인이 되는 피부질환으로 한해 250만 명 정도가 치료를 받고 있다여름철에는 증상이 더 심해지거나 다른 부위로 번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손발톱 무좀 최다 발생

부위별 발생빈도는 손발톱(46.9%), (30.8%), (1.4%), (12.9%) 순이다. 무좀은 무좀 환자에게서 떨어져 나온 피부껍질과 발톱 부스러기 등으로 감염되며 주로 목욕탕, 수건, 실내화 등의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무좀약은 폭넓게 발라줘야

바르는 무좀약(항진균제)은 하루에 23회씩 병변부는 물론 주변부에도 발라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체부)에 발생한 무좀 부위 뿐 아니라 무좀 부위를 넘어 8~10cm까지 발라주는 것이 좋다.

손발톱무좀은 증상이 없어졌다고 해서 치료를 중단하면 재발하거나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각질층이나 손발톱 내 무좀균이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약물치료 기간을 반드시 지켜야 완치율을 높일 수 있다. 손톱은 다시 자라는 데 69개월, 발톱은 12개월이 소요되므로 장기간 약물 복용이 필요하다.

먹는 약은 반드시 의사와 상의

먹는 약은 모두 의사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이다. 일반적으로 두통, 구역, 복통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며 간독성 위험이 있어 정기적인 간기능 검사가 필요하다.

먹는 무좀약을 미다졸람 등 신경안정제나 심바스타틴 등 고지혈증 치료제와 함께 복용하는 경우에는 약물의 혈중 농도가 높아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복용 전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