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식중독 예방 ‘손 씻기·익혀먹기·끓여먹기’6~8월 여름철 환자가 39%…3대 원칙 준수
  • shnews
  • 승인 2017.06.18 17:51
  • 댓글 0

이른 무더위로 인한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음식물 보관·관리 및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안전정보포털의 통계에 따르면 2012~2016년 연평균 식중독 환자 수는 6,325명으로 특히, 여름철(6~8) 환자 수가 39%(2,478)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중독 원인 시설별로는 학교가 46%(2,917)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 25%(1,565), 학교 외 집단 급식시설 9%(588) 등의 순이다.

식중독 사고를 유발하는 식품으로는 채소류와 육류, 주요 원인이 되는 병원성 대장균은 식재료나 조리음식을 상온에 방치하는 등 관리 부주의로 인해 많이 발생한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리 시 비누 등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 등으로 5분 이상 물에 담근 후 3회 이상 세척해야 한다.

육류나 가금류, 계란 및 수산물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하고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2시간 이내에 섭취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 개인·식품위생과 함께 손 씻기·익혀먹기·끓여먹기등 식중독 예방 3대 원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