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정치꾼이 아니라 지역일꾼을 뽑자
  • 서부신문
  • 승인 2006.04.17 10:22
  • 댓글 0

분권과 자치라는 목적을 위해 축제가 되어야 할 지방선거가 다가오는 데도 축제분위기라기 보다 줄서기와 자리때기 분위기라고 표현하는 것이 5.31지방선거를 바라보는 눈이다.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줄서기에 대한 불만과 격정의 소리 그리고 한숨과 욕설 등이 귀를 의심케하기도 하지만 현실이다.

이렇게 만든 것이 중앙정치인들이며 그들은 국민의 우려의 목소리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지역사회의 현실을 무시한 채 오로지 자신들의 입장만을 견지하여 정당공천제라는 지방자치제도를 만들어 정치지망생들을 줄 세우기에 여념이 없다.

정치의 한 단면이라고 치부할지 모르지만 이순이 된 후보자가 40대의 지역의 운영위원장의 신발을 챙겨주는 모습을 보면서 식당주인은 나 같으면 정치 않겠다고 하는 말을 보고 이게 바로 전쟁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수도권은 특정정당의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등식이 성립되여 공천신청자들이 문전성시를 이루며 후보자들의 공천권을 쥐고 있는 지구당 고위층에게 이러한 모습을 하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으나 유권자는 이러한 정치꾼 보다는 일꾼을 선호한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최근들어 지역마다 기초단체장과 시 도의원들의 후보자가 간간히 발표되면서 의외의 공천탈락자들이 증가하면서 그 동안 냉랭하던 선거분위기가 조금씩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자들의 행보가 지역정가의 큰 이슈가 되고 있다.

뚜렸한 도덕적 기준도 없이 지구당의 운영위원장과의 불화등으로 불이익을 보는 예비후보자가 속출하면서 무소속출마자들이 곳곳에서 출마준비에 여념이 없다.

특히 최근의 추세를 보면 대부분의 공천탈락자들이 무소속 또는 타 정당으로 당적을 움직이려는 모습이 일반적인 추세이며 심지어 무소속연대라는 말들이 심심찮게 회자되고 있는것도 현실이다.

정당의 책임정치를 주창하며 공천제를 앞장서 제정한 공당과 그 당을 대표하여 후보를 선정 심사하는 공천심사위원들은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올바른 공천심사를 통해 공천에 대한 불만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중지를 모아야 할 것이다. 지역의 올바른 일꾼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시민에게 주어 선거가 지역의 축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서부신문  webmaster@shnews.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