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술침해 사전예방·사후구제 전문가 자문 무료 지원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4.07.10 13:41
  • 댓글 0

중기벤처부, 중소기업 ’통합 기술보호지원반‘ 운영중소벤처기업부는 7월부터 ‘통합 기술보호지원반’을 운영 중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기술보호울타리 누리집(www.ultari.go.kr)에서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기술보호울타리‘ 누리집 화면.

‘통합 기술보호지원반’은 ‘기술보호 전문가 현장자문’과 ‘기술보호지원반’을 하나로 통합한 사업으로, 중소기업에게 기술침해 사전예방 또는 사후구제를 위한 법률 및 보안 분야 전문가 자문을 지원한다.

전국 13개 지방 중소벤처기업청 소속 기술보호책임관 13명과 기술보호전문가 217명(보안 134명, 법률 83명-변호사 35, 변리사 32, 노무사 16)으로 구성된 ‘통합 기술보호지원반’은 전국 각 지역의 중소기업 현장에 신속하게 방문하여 기업 맞춤형 해결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기술침해 사전예방 차원에서는 기업의 보안 정책 및 지침 점검, 비밀유지서약서 작성 요령 교육, 지식재산(IP) 관리, 노무 관리 등을 지원한다. 기술침해 피해를 입은 기업의 경우에는 기술 분쟁 및 소송 대응 방안, 법률자문 등 사후구제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기존 사업은 분야별 최대 2일 또는 3일까지 무료로 지원해 왔으나, 이번 통합으로 중소기업들이 전문가 현장 자문을 분야에 관계없이 한번에 최대 7일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