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한 번의 회원가입으로 전국 전기차 충전시설 이용충전기 운영사업자 86개사 ‘전기차(EV)이음’ 서비스 협약
  • 오세환 기자
  • 승인 2023.09.18 11:39
  • 댓글 0

환경부가 86개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충전기 로밍시스템인 ‘전기차(EV)이음’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 한 번의 회원가입으로 전국의 전기차 충전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로밍(roaming)’은 전기차 사용자가 충전시설을 운영하는 각각의 사업자에게 회원으로 가입하지 않더라도 충전시설 이용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협약에는 전기차 충전시설을 운영하는 86개 충전사업자가 참여하며, 이들 86개사는 전체 충전기의 99.8%(25만 5,100기 중 25만 4,600기)를 운영 중이다.

전기차 사용자는 한 번의 회원가입으로 협약에 참여한 충전사업자가 운영하는 전국의 충전기를 이용할 수 있다. 개별 업체별로 충전 전용 카드를 발급받지 않아도 되며 이미 회원가입을 했다면 별도의 조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번 협약식에서 환경부와 86개 전기차 충전사업자는 충전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것뿐 아니라, 전기차 화재 예방․대응 기능이 있는 충전기를 적극적으로 보급하여 화재 안전성 강화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 충전기 로밍시스템에 대해 한글 이름을 공모(2023년 7월 24일~8월 7일) 하여 ’‘전기차(EV, Electric Vehicle)이음’이라고 부르기로 했다. ‘전기차(EV)이음’에는 충전하는 동안 ‘전기차­충전기­사용자’를 하나로 이어주고 충전 편의성을 높여서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앞당긴다는 희망의 의미가 담겼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