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위중증 환자의 마지막 생명줄, 에크모 치료(Ⅰ)(의학칼럼) 시화병원 심장혈관흉부외과 심형태 과장
  • 시흥신문
  • 승인 2023.06.02 13:45
  • 댓글 0

에크모(ECMO)는 심장과 폐가 정상 기능을 사실상 거의 할 수 없을 때, 그 기능을 대신해 주는 의료장치로써 이산화탄소를 다량 함유한 정맥혈을 사타구니 쪽에서 뽑아낸 뒤 산소공급기에서 이산화탄소와 산소를 교환하고 산소를 녹인 피를 동맥혈로 다시 집어넣어 주는 것이 작동 원리이다.
에크모는 심각한 심장과 폐 기능의 마비로 생존에 위협이 있는 환자들에게 사용한다. 심장 질환과 관련해서는 급성 심근경색, 심근염, 심실성 부정맥, 심인성 쇼크 환자들에게 많이 적용되며, 폐 질환의 경우에는 급성 호흡곤란증후군, 기관지 손상, 기흉 환자들에게 주로 사용되고 있다.
에크모 치료는 큰 혈관이 있는 부분에 관을 삽입하여 시행하며, 방식에 따라 어깨나 목, 허벅지 등 혈관 위치 선정은 달라질 수 있다. 치료 방법은 크게 2가지 종류로 심부전 환자에게는 주로 정맥-동맥형(VA-ECMO)을, 호흡부전 환자에게는 정맥-정맥형(VV-ECMO)을 삽입하게 된다.
다음주 에는 에크모는 시술 과정 및 치료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시흥신문  webmaster@n67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