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움집 ‘1박 2일 선사 체험’상하반기 각 3회씩‧회차별 8팀(최대 5인) 선착순 접수
  • shnews
  • 승인 2023.05.09 11:09
  • 댓글 0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5월 13일부터 6월 4일까지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야영마을에서 특별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2023 상반기 오이도 유적 1박 2일 선사캠프’를 운영한다.

오이도 유적 1박 2일 선사캠프는 6천 년 전 오이도에 살았던 신석기인의 해안가 삶을 움집에서 체험해 보는 ‘숙박형 가족 체험 프로그램’이다.

올해 선사캠프는 상반기(3회), 하반기(3회)로 운영하며, 회차별 어린이 가족(8팀)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한 가족당 최대 5인이 참여할 수 있다.

캠프 일정은 △1회 5월 13~14일 △2회 5월 20~21일 △3회 6월 3~4일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캠프 참여자는 대형 그물과 그물추 만들기, 선사 악기 만들기, 공원 투어, 낙조 관람 등을 통해 신석기인의 삶을 다양하게 체험해볼 수 있다. 특히 프로그램 중, 모닥불 주변에 앉아 갈돌과 갈판을 이용해 드립커피를 마시면서 힐링할 수 있는 선식기인의 밤은 학부모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다.

선사캠프는 어린이(6세~13세)가 포함된 가족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용은 한 가족당 10만원(4인 가족 기준, 1인 추가 시 2만원)이다. 선사 캠프인 만큼, 캠프 참여 시 전기 사용이 제한된다.

캠프 신청 및 프로그램 세부 내용은 시흥오이도박물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사항 문의는 시흥시청 관광과 오이도박물관팀(031-310-3456)으로 하면 된다.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