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새롭게 열리는 비밀의 숲, ‘광릉숲길’【가볼만 한 곳】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3.04.06 14:31
  • 댓글 0
국립수목원 광릉숲 오솔길 안내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560여년의 역사를 지켜온 광릉숲의 자연환경을 가까이에서 느끼고, 경험할 수 있도록 출입 통제구역 일부 구간을 정비하여 이달 1일부터 ‘광릉숲 데크로드 오솔길’을 개방한다.

‘광릉숲 데크로드’는 2019년 5월 개통한 이후, 한해 90만명 이상이 다녀갈 정도로 즐겨 찾는 명소이다. 국립수목원은 더 많은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자, 지난해 데크로드 부분 확장과 편하고 안전한 이용을 위한 장애인 램프시설 등을 추가로 설치했었다. 이번에는 비개방 구역 일부를 새롭게 숲길로 조성하였다.

국립수목원 광릉숨 오솔길이 새롭게 정비되어 이달부터 개방됐다.

이번에 개방된 숲길은 전체 800m 정도로 비교적 짧은 구간이지만, 기존의 데크로드와 달리 관통도로를 벗어나 있다. 광릉숲을 대표하는 다양한 자생식물과 큰나무 사이를 걸으며 국내 유일의 온대중부 저지대 고유의 낙엽활엽수림을 느끼면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한 것이 특징이다.

숲길 개방시간 내 국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기상상황(장마철, 동절기, 태풍 등 악천우 대비 임시 폐쇄)에 따라 이용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광릉숲 보전을 위하여 새로 조성된 오솔길에는 쉼터 및 화장실은 없고, 음식물 섭취를 제한한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오후 5시이고 우천·동절기 등 기상상태 환경여건에 따라 일부 조정될 수 있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