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화재 집중 발생 1월, 불씨 방치 등 주의해야최근 10년간 경기도 1월 평균 930건 화재 발생 / 월평균 대비 136건 많아…발화요인 ‘부주의’ 최다
  • 오세환 기자
  • 승인 2023.01.02 11:53
  • 댓글 0
쓰레기 소각재 처리 부주의로 인한 화재발생 현장.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겨울철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하는 1월을 앞두고 불씨 방치, 난로 옆에 두는 가연물 근접방치 등으로 발생하는 부주의 화재 예방을 적극 당부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최근 10년간 1월 화재 발생 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경기도에서는 1월 평균 930건의 화재가 발생해 연중 월평균 794건보다 136건 많았다. 1월 평균 930건은 3월 평균 1,141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발화요인별로는 ▲부주의가 1월 평균 388건 발생해 930건 대비 42%로 압도적 비율을 차지했고 이어서 ▲전기적 원인 253건, ▲기계적 원인 141건 등으로 나타났다.

부주의 화재 중에서는 전체 388건 가운데 담배꽁초가 116건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화원 방치 77건, 가연물 근접 방치 43건, 음식물 조리 중 42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불씨‧불꽃 등 화원(火原)방치는 월평균(46건)보다 31건 많았으며, 가연물 근접 방치도 1월 평균 43건 발생해 월평균(21건)보다 두 배 가량 많았다. 담배꽁초는 월평균 126건보다 10건이 적었다.

이에 따라 도 소방재난본부는 불필요한 소각행위를 삼가고, 소각 시 불씨가 완전히 꺼진 상태확인을 당부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