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기업·소상공인 4명 중 1명 「노란우산」 그늘가입자 160만 돌파…대표적 사회안전망 자리매김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2.05.16 10:39
  • 댓글 0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노란우산」 출범(2007) 15년만인 올해 재적 가입자 수 160만 명, 부금액 19조 3천억 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노란우산」 가입자는 출범 첫해인 2007년 4,000명에 불과했으나, 2011년 10만 명, 2015년 50만 명, 2018년 100만 명에 이어 올해(5.6일 기준) 160만 명을 돌파했다.

재적 가입자수 160만 명은 우리나라 소기업·소상공인 4명 중 1명꼴로 가입한 수치로 「노란우산」이 이들의 대표적인 사회안전망으로 안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란우산」은 중기중앙회가 운영하고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감독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의 생활안정 및 사업재기 자금 마련을 위한 공제제도로 납입한 부금에 대해 연간 최대 500만 원까지 소득공제와 연복리 이자가 지급되며, 납입부금은 법률에 따라 압류가 금지된다.

또한 각 지자체에서 월 2만원 가입장려금 지원, 단체상해보험 지원과 함께 고객의 복지 향상을 위해 △경영 및 심리 무료상담 서비스 △전국 휴양시설 할인 △건강검진·예식장 할인 △영화·가족사진 이벤트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노란우산」이 이토록 빠른 성장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소기업·소상공인 여러분의 한결같은 신뢰와 애정 덕분”이라며 “앞으로 2030년 가입자 300만 명, 부금 40조 원을 목표로 가입자 확대와 복지서비스 개발, 기금의 안정적인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란우산공제회는 5월 한달 간 온라인으로 노란우산에 가입하면 네이버페이 포인트 3만 원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