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中企 87.0%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 필요”중기중앙회,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의견조사」 결과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2.02.07 11:03
  • 댓글 0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32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1.13일~18일)」 결과, 중소기업 87%가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조치 추가 연장을 희망했다.

중소기업 87%가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조치 추가 연장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은 중소 영세업체가 몰려 있는 시흥스마트허브 전경)>

이는 과거 동일 내용의 조사(2020.7월 78.1%, 2021.1월 77.9%, 2021.8월 78.5%) 보다 더 높은 수치로 추가 연장에 대한 수요가 과거 대비 매우 높은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들은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조치를 이용한 중소기업 중 10곳 중 8곳(78.3%)이 도움이 되었다고 답해 실효성 있는 대책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복수응답)로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매출감소(64.1%)’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는 ‘대출금리 인상 우려(55.2%)’,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43.8%)’ 순으로 답했다.

특히 ‘대출금리 인상 우려’라고 답한 비율은 지난해 8월 조사(40.2%)보다 15.0%p 올랐으며, 실제 6개월 내 대출금리 변동이 있는 기업은 대출금리가 평균 0.75%p 인상되었다고 답해 금리 부담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연장 종료시 예상되는 문제점으로는 ‘대출상환 위한 추가 대출 필요(51.7%)’, ‘구매대금·인건비·임차료 등 지급 애로(30.7%)’ 등으로 조사됐으며 희망하는 지원대책으로는 ‘저금리 대환대출 프로그램 지원(67.8%)’, ‘대출만기금 장기분할 상환제도 마련(50.8%)’ 및 ‘유동성 해소를 위한 특별 정책자금 공급 25.4%’로 응답됐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 오미크론으로 인한 코로나 재확산이 심각한 상황인데다가, 기준금리마저 6개월 만에 세 차례나 인상되어 코로나 이전수준(1.25%)으로 돌아갔다”며, “소상공인·중소기업 부담이 점점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3월 종료 예정인 대출만기연장 조치를 추가 연장하고, 금리인상 속도 조절과 적극적인 금융지원 정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