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교직원 80.7%, 갑질·부당업무지시 과거보다 개선경기도교육청, ‘갑질과 부당업무지시’ 설문조사 결과
  • 김경혜 기자
  • 승인 2021.11.16 15:40
  • 댓글 0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소속 교직원을 대상으로 ‘갑질과 부당업무지시 설문조사(9.3.~9.9.)’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14,896명)의 80.7%가 “갑질과 부당업무지시가 과거와 비교해 개선되었다”고 응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76.4%는 “경기도교육청은 갑질과 부당업무지시의 조직문화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도교육청은 2020년부터 소속 교직원을 대상으로 해마다 1회 익명 온라인으로 갑질 실태·사례 등을 설문 조사해 그 결과를 공유하고 관련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조사 결과 18.1%가 “최근 1년 이내 갑질과 부당업무지시 경험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해보다 3.4%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갑질 또는 부당업무지시 발생 원인으로 ‘권위주의적 조직문화’(34%), ‘갑질을 유발하는 제도상의 허점’(19%) 등을 꼽았다.

갑질 형태는 ‘비인격적 대우’가 37.7%로 가장 높았고, 갑질 사례로는 ‘휴가·출장·유연근무 사용 제한’ 17.1%, ‘모욕감을 유발하는 욕설·폭언’ 16.7% 순으로 나타났다.

대처방법으로 ‘그냥 참았다’가 63.5%로 가장 많았으며, 그 이유로 ‘불이익 등 2차 피해 우려’ 30.2%, ‘원활한 관계 유지’ 24.2% 등을 꼽았다.

응답자들은 ‘조직문화 개선’(72.8%), ‘소통 기회 마련’(62.3%)으로 갑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 갑질 근절 대책으로 ‘기관장의 강력한 개선 의지’(20.9%)와 ‘구성원의 개선 노력’(18.3%)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직문화 개선방법으로 ‘소통을 위한 간담회와 토론회’(33.7%), ‘존칭어 사용 등 캠페인 실시’(26.9%)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도교육청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갑질 근절을 위한 제도를 보완하고, 갑질 예방교육과 피해자 보호·지원 강화, 다양한 교육·홍보 자료를 제작·보급할 계획이다. 

김경혜 기자  niba845@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