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11월 경기전망지수 81.5…전월대비 1.9p 하락경영 애로, ‘내수부진·원자재가격 상승’ 등 차지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1.11.01 11:06
  • 댓글 0

11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가 81.5로 전년동월 대비 7.5p 상승했지만 전월대비 1.9p 하락하며 2개월 연속 상승세가 꺾였다. 이는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11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10.15.~10.22.)’ 결과에 따른 것이다.

중기중앙회는 ‘코로나 백신접종 확대’ 및 내달 ‘위드코로나’ 시행에도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여전히 경기가 불안정 상태에 있고, ‘원자재 수급애로’ 및 ‘해운·물류난’이 지속되어 2개월 연속 이어진 상승세(9월(78.0)→10월(83.4))가 다시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제조업이 모여 있는 시흥스마트허브 야경.

▶ 제조업 및 비제조업

제조업의 11월 경기전망은 85.8로 전월대비 2.9p 하락 (전년동월대비 4.8p 상승)하였고 비제조업은 79.3으로 전월대비 1.3p 하락 (전년동월대비 8.9p 상승)하였다. 건설업(81.1)은 전월대비 0.3p 하락하였으며 서비스업(78.9)은 전월대비 1.5p 하락하였다.

▶ 업종별 분석

제조업에서는 ‘음료’(86.0→98.2), ‘가구’(72.5→82.3)을 중심으로 10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금속가공제품’(94.5→85.2), ‘비금속광물제품’(88.5→80.2) 등 12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81.4→81.1)이 0.3p 하락하였으며, 서비스업(80.4→78.9)은 전월대비 1.5p 하락하였다.

서비스업에서는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는 식당 등이 포함된 ‘숙박및음식점업’(57.7→71.5)이 크게 상승한 것을 비롯하여, ‘부동산업및임대업’(72.4→84.6) 등을 중심으로 4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80.2→74.1), ‘운수업’(84.1→79.2), ‘도매및소매업’(81.5→78.1) 등을 중심으로 6개 업종에서 하락하였다.

▶ 최근 3년간 동월 SBHI 평균치와 비교

2021년 11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원자재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비제조업은 자금사정과 역계열인 고용전망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악화될 것으로 조사되었다.

▶ 경영애로(복수 응답)

2021년 10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61.4%)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원자재 가격상승(44.1%), 업체간 과당경쟁(40.6%), 인건비 상승(39.9%)이 뒤를 이었다. 주요 경영애로 추이는 ‘인건비 상승’(41.3→39.9)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하락한 반면, ‘내수부진’(59.8→61.4), ‘업체간 과당경쟁’(38.1→40.6), ‘판매대금 회수지연’(20.2→20.8), ‘원자재 가격상승’(41.8→44.1)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상승하였다.

▶ 평균가동률

2021년 9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9%로, 전월대비 1.0%p 상승, 전년 동월대비 3.0%p 상승하였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2%p 하락한 67.1%, 중기업은 전월대비 2.2%p 상승한 76.6%로 조사되었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1.0%p 상승한 71.7%,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0.6%p 상승한 74.5%로 나타났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