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시민 마음 사로잡은 ‘반려식물 병원’전문가 진단·조언으로 식물재배 정보 제공
  • 시흥신문
  • 승인 2021.10.27 09:23
  • 댓글 0

시흥시 지난 23~24일 운영한 ‘반려식물 병원’이 시민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다. 시는 코로나19로 외부 활동 제한이 장기화되면서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반려식물’을 기르는 시민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반려식물 병원’을 운영했다.

시는 사전예약제를 통해 총 30가족을 대상으로 신청자(가족) 당 30분의 시간으로 진행하며 반려식물 상태를 진단하고 재배 방법, 평소 반려식물을 키우며 쌓였던 궁금증을 해결해 줄 ‘진료실’, 분갈이 철을 맞아 반려식물의 분갈이, 가지치기 등이 이루어질 ‘수술실’, 마지막으로 새롭게 태어난 반려식물과 온 가족이 함께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X-Ray 촬영실’ 등 반려식물을 위한 접수, 진료, 처방이 원스톱으로 이뤄졌다.

특히, 어린이들은 교구재를 활용한 미니분갈이 체험‧실습을 통해 흙을 만져보는 물리적 경험과 환경과 생명의 소중함을 깨달은 특별한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은행동에 거주하는 전선영(여, 42세) 씨는 “잘 자라지 않는 식물을 보며 늘 답답했는데 전문가들의 진단으로 유익한 정보를 얻는 기회였다. 작은 식물에게도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환경과 생명까지 생각하게 하는 생태문화도시다운 사업이 앞으로도 계속 운영되길 희망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과 도시의 특별함은 결국 그 안에 있다. 누구와 어떻게 도시를 바라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앞으로도 지역의 다양한 주체를 발굴하고, 그들과의 협력과 연대를 통해 시민들이 체감하는 생태문화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흥신문  webmaster@n67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