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도, 어려운 한자어와 외국어 등 대체 공공언어 55개 선정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1.10.25 10:11
  • 댓글 0

경기도가 어려운 한자어나 외국어 등 공공문서에 자주 사용하는 단어 중 대체어 사용이 필요한 55개를 선정해 올바른 국어 사용을 유도한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도민이 쉽고 정확하게 공공문서를 활용할 수 있도록 ‘국어문화진흥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월부터 ‘경기도 공공언어 대체어’ 선정 작업에 돌입했다.

도와 한양대학교 한국어문화원은 경기도와 산하기관 누리집에 올라온 공고문 등 공적 자료를 위주로 영어 약어, 외래어와 외국어, 어려운 한자어, 일본식 표현 등을 선별했다.

이후 두 차례에 걸쳐 경기도 공무원 1,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우선 대체 사용이 필요한 공공언어를 추렸고, 경기도 국어 바르게 쓰기 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55개 단어를 확정했다.

주요 대체 대상 공공언어를 보면 최근 사회적 상황에 따라 사용 빈도가 높아진 ▲숏폼→짧은 영상 ▲웨비나→화상 토론회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유행 등이 포함됐다. 또한 ▲MOU→업무 협약 ▲계도→홍보 ▲내주→다음 주 ▲어젠다→의제 등 공공문서에 자주 사용되는 단어의 올바른 사용도 강조됐다.

경기도는 이번에 선정된 대체 대상 공공언어가 올바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경기도 전 부서와 공공기관, 시·군에 목록을 배포했다.

이와 함께 올바른 국어사용 문화 확산을 위해 도지사 자치법규 발의 시 국어책임관의 사전 감수로 정확한 용어 사용 권고, 민원 서식 정비, 도 직원 공공언어 교육, 우리말 지킴이 홍보단 활동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